기사제목 국내 최대 성매매 사이트 '밤의 전쟁' 총책 징역 1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국내 최대 성매매 사이트 '밤의 전쟁' 총책 징역 1년

기사입력 2019.08.13 15:4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밤의전쟁-SBS.jpg

사진=SBS 뉴스 방송 캡쳐


국내 최대 성매매 알선 사이트로 알려진 '밤의 전쟁' 관리 총책과 운영진이 각각 징역 1년과 징역 8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대전지법 형사8단독 이태영 판사는 성매매 광고(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된 A(35) 씨에게 징역 1년과 추징금 4천279만원을, 사이트 운영진 B(41) 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2019년 7월 2일 전북 군산 자택에서 체포된 A 씨 등은 2016년 3월부터 지난 2월까지 성매매업소 2천177곳을 홍보해주고 광고비 명목으로 월 30만∼1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밤의 전쟁은 일본에 서버를 두고 국내 성매매업소 2천여곳을 홍보해 불특정 다수가 언제든 원하는 방식으로 성매매 업소를 찾아 이용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성매매 업소 정보를 얻기 위해 가입한 회원만 70만명이 넘는다. 

이들은 성매매 업소 위치·연락처·영업 형태 등을 소개하고, 이용 후기를 자세히 작성한 사람들에게는 성매매 업소 무료 이용 쿠폰을 주기도 했다. 사이트에는 21만여건에 달하는 성매매 후기글이 게시되어 있다.

재판부는 "인터넷 광고의 전파력 및 위험성 등에 비춰 죄질이 나쁘고 범행 경위 및 내용, 범행 기간 및 수익 등에 비춰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지적했다. 다만 "피고인들이 범행을 반성하고 있으며 동종 범행이나 벌금형보다 무거운 형사 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저작권자ⓒ리걸라인 & legalli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4927
 
 
 
 
  • 법인명 : 리걸라인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서울아, 05090  ㅣ 등록일자: 2018년 4월5일 ㅣ 제호: 리걸라인  ㅣ발행인 : 최이정       
  •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20 ㅣ 발행일자: 2018년 3월 1일     
  • 발행소 전화번호 :  (02) 786-947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지 ㅣ이메일 legalline@legalline.co.kr
  • Copyright ©리걸라인 all right reserved.
리걸라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