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윤석열 별장 접대'보도에 검찰, "완전히 허위사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윤석열 별장 접대'보도에 검찰, "완전히 허위사실"

기사입력 2019.10.11 12:3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윤석열SBS.jpg
윤석열 검찰총장 ㅣ SBS 뉴스
 
 
윤석열 총장을 중심으로 한 검찰이  '조국 수사'를 향해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 이름석자가 별장 접대의혹 리스트에 있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검찰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윤중천 씨의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에도 검찰이 조사 없이 사건을 덮었다는 취지의 보도에 대해 "완전히 허위사실"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한겨레, " 윤석열 총장도 접대 받았다는 진술에도 불구, 서둘러 수사 종결"
 
주간지 한겨레21은 11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로 알려진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윤 씨의 진술이 나왔으나 추가조사 없이 검찰이 수사를 마무리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또한 "김 전 차관 사건의 재수사 과정에 대해 잘 아는 핵심 관계자 3명 이상을 취재한 결과 검찰 과거 진상조사단이 2013년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 씨의 전화번호부, 명함, 다이어리 등에서 윤 총장의 이름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런 진술이 담긴 보고서를 작성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를 통해 검찰에 넘겼으나 검찰은 기초 사실도 조사하지 않은 채 사건을 종결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보도에 대해 법무부 검찰 과거사 위원회(이하 '과거사위') 권고 관련 검찰 수사단은 11일 오후 "2013년 검경 수사기록 상 윤중천의 전화번호부, 명함, 다이어리 등 객관적 자료에 윤석열 총장의 이름이 전혀 등장하지 않고, 기타 윤중천이 윤 총장을 안다고 볼 아무런 자료가 없었다"고 발표했다.
 
이어 "과거사위가 지난 5월 29일 김학의 전 차관 사건 조사 및 심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윤 씨 관련 비위 의심 법조 관계자를 특정하면서 윤 총장에 대해서는 아무런 조치요구를 한 바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과거사위 기록을 넘겨받은 검찰 수사단이 윤 씨에게 확인했으나 진상조사단에서 진술한 사실 자체를 부인했다"고 설명했다.
 
검찰, "총장 인사검증과정에서 사실무근으로 판단된 것"
 
검찰은 한겨레 보도가 나온 직후 "완전한 허위사실이다.  윤석열 총장은 윤 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고, 해당 장소에 간 사실도 없다"고 해명했다.
 
또 "검찰총장 인사 검증 과정에서도 이러한 근거 없는 음해에 대하여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요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 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다"면서 "해당 언론에 사실무근이라고 충분한 사전 설명을 했음에도 이런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기사화한 데 대해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박지원 무소속(대안신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미 수차 언론에 보도된 대로 검찰이 김 차관 관계 동영상 등을 확보하기 전 동영상 녹음테이프 등 관계자료를 가지고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며 "내가 가지고 있던 김 차관(별장 접대) 관련 어떤 자료에도 윤석열이라는 이름과 음성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윤총장의 손을 들어줘 이목을 끌었다.

[리걸라인=윤소진 기자]

 

<저작권자ⓒ리걸라인 & legalli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9744
 
 
 
 
  • 법인명 : 리걸라인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서울아, 05090  ㅣ 등록일자: 2018년 4월5일 ㅣ 제호: 리걸라인  ㅣ발행인 : 최이정     
  •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삼보빌딩 7층 ㅣ 발행일자: 2018년 3월 1일     
  • 발행소 전화번호 :  (02) 786-947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지 ㅣ이메일 legalline@legalline.co.kr
  • Copyright ©리걸라인 all right reserved.
리걸라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