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민갑룡 경찰청장 "디지털 성범죄 2차 피해 방지 최선…방조범도 수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민갑룡 경찰청장 "디지털 성범죄 2차 피해 방지 최선…방조범도 수사"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얼굴공개
기사입력 2020.03.25 11:1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조주빈.jpg


민갑룡 경찰청장은 25일 "성 착취물 제작자와 유포자는 물론이고 가담·방조한 자 전원을 모든 역량을 투입해 철저히 수사하겠다"며 "불법 행위자는 엄정 사법 조치하고 신상 공개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민 청장은 "여성들이 느끼는 고통과 절박한 심정을 헤아려 피해자 보호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피해 영상 유출 등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하게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경찰청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디지털 성범죄를 뿌리 뽑겠다는 각오로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해 끝까지 추적·검거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경찰청은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이뤄진 성범죄인 '박사방' 사건을 계기로 25일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하고 현판식을 열었다.
   
특별수사본부(이하 특수본)는 올해 12월 31일까지 운영된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장이 본부장, 경찰청 수사심의관이 수사단장, 경찰청 여성안전기획관이 피해자보호단장을 맡았다.
   
특수본은 텔레그램 등이 해외 서버라는 이유로 수사가 어렵다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외국 수사기관 및 글로벌 IT 기업 등과 공조 수사를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이날까지 텔레그램에서 이뤄진 성범죄와 관련해 126명을 검거하고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 등 19명을 구속했다.
   
한편 조주빈은 이날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추게 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조주빈은 포토라인에 선뒤, 피해자들에게 할 말이 없냐는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추게 해줘서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저작권자ⓒ리걸라인 & legalli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4596
 
 
 
 
  • 법인명 : 리걸라인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서울아, 05090  ㅣ 등록일자: 2018년 4월5일 ㅣ 제호: 리걸라인  ㅣ발행인 : 최이정       
  •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20 ㅣ 발행일자: 2018년 3월 1일     
  • 발행소 전화번호 :  (02) 786-947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지 ㅣ이메일 legalline@legalline.co.kr
  • Copyright ©리걸라인 all right reserved.
리걸라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