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검찰, KCC 정몽진 회장 참고인 소환조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검찰, KCC 정몽진 회장 참고인 소환조사

기사입력 2020.05.15 18:2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검찰 이미지.jpg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그룹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5일 합병 과정에 관여한 정몽진(60) KCC 회장을 불러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 부장검사)는 이날 정 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합병 국면에서 KCC가 삼성물산 주식을 사들인 경위를 물었다.
  
KCC는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반대하던 2015년 6월 삼성물산이 보유한 자사주 전량(5.76%)을 6천743억원에 매입했다.
   
삼성전자가 전략적 제휴를 목적으로 의결권 없는 자사주를 매각해 우호지분을 늘리면서 KCC를 '백기사'로 끌어들였다는 분석이 나왔다.
   
검찰은 같은해 7월 삼성물산 주주총회에서 1대 주주였던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가 합병에 찬성표를 던진 경위를 비롯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 전반을 들여다보고 있다.
   
합병 당시 삼성물산 최고재무책임자(CFO)였던 이영호(61) 삼성물산 사장도 이날 다시 검찰에 불려가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두 회사 합병의 최대 수혜자이자 각종 의혹의 최종 의사결정권자로 지목된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 측과는 소환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검찰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와 삼성물산 배임·시세조종 등 합병 과정에서 불거진 각종 의혹들의 책임자를 가려 구속영장 청구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저작권자ⓒ리걸라인 & legalli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2883
 
 
 
 
  • 법인명 : 리걸라인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서울아, 05090  ㅣ 등록일자: 2018년 4월5일 ㅣ 제호: 리걸라인  ㅣ발행인 : 최이정       
  •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20 ㅣ 발행일자: 2018년 3월 1일     
  • 발행소 전화번호 :  (02) 786-9479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지 ㅣ이메일 legalline@legalline.co.kr
  • Copyright ©리걸라인 all right reserved.
리걸라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