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미투 의혹 해명하라' 총선 사흘 전 피켓 시위…벌금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미투 의혹 해명하라' 총선 사흘 전 피켓 시위…벌금형

기사입력 2020.07.27 12:0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울산.jpg

 

 


4·15 총선을 사흘 앞두고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로 특정 후보자의 미투 의혹 해명을 요구하는 피켓 시위를 한 혐의로 40대가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12부(김관구 부장판사)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48·여)씨에게 벌금 50만원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일을 사흘 앞둔 올해 4월 12일 오전 10시 30분께 울산의 한 대형마트 앞에서 '성폭행 의혹 당사자가 국회의원 자격이 있는가. 관련 의혹을 즉시 해명하라'는 내용이 적힌 가

로 1m, 세로 0.5m 크기의 피켓을 약 10분간 들고 서 있었던 혐의로 기소됐다.

 

공직선거법은 선거 180일 전부터 선거 당일까지 선거에 영향을 미치게 하기 위해 광고물이나 광고 시설을 게시·배부하는 행위를 하면 안 된다고 정하고 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범행은 선거의 공정성을 훼손할 우려가 있다는 점에서 엄하게 처벌할 필요가 있다"라면서 "다만 피고인이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피켓을 들고 서 있었던 시간이 길지 않은 점,

피고인의 행위가 선거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이지 않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저작권자ⓒ리걸라인 & legalli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3795
 
 
 
 
  • 법인명 : 리걸라인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서울아, 05090  ㅣ 등록일자: 2018년 4월5일 ㅣ 제호: 리걸라인  ㅣ발행인 : 최이정       
  •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20 ㅣ 발행일자: 2018년 3월 1일     
  • 발행소 전화번호 :  (02) 786-947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아록 ㅣ이메일 legalline@legalline.co.kr
  • Copyright ©리걸라인 all right reserved.
리걸라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