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신현수 민정수석, 임명 한달여만에 사의표명? " 박범계 이광철과 갈등 "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신현수 민정수석, 임명 한달여만에 사의표명? " 박범계 이광철과 갈등 "

기사입력 2021.02.16 21:3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신현수 이광철.jpg
신현수민정수석(왼쪽)과 이광철 민정비서관 ㅣ 채널A

 

지난 연말 임명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최근 사의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연합뉴스, 조선일보에 따르면, 박범계 법무장관 취임 후 첫 검찰 고위간부 인사 과정에서 의견 충돌을 빚은 것이 사의 배경으로 알려졌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이날 "신 수석이 최근 단행된 검찰 인사와 관련해 주위에 어려움을 호소해왔다"며 "신 수석이 결국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박 장관과의 인사 협의 과정에서 민정수석인 자신의 뜻이 번번이 거부당하자 거취까지 고민하게 됐다는 것이다.

    

검찰 주변에선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가까운 이광철 민정비서관이 상관인 신 수석을 건너뛰고 박 장관과 인사를 주도하면서 갈등을 빚었다는 관측이 나온다. 

    

여권 관계자는 신 수석의 사의는 반려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신 수석은 이날 청와대에 정상출근해 오전 국무회의에 참석했다.


현정부 들어 수석급 참모가 임명된 지 두달도 채우지 못한 채 사의를 표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여권 안팎에서는 '조국 사태' 이후 계속된 여권과 검찰의 갈등이 추미애 전 법무장관 퇴진에도 불구하고, 해소되긴커녕 민정수석실 내부로까지 번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민주당의 한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추미애 라인'으로 꼽히는 "이성윤, 심재철 검사장의 배치 문제로 의견 대립을 빚은 것으로 안다"며 "신 수석은 두 사람을 빼고 싶어했지만 박 장관의 반대에 막힌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지난 검찰 인사에서 이성윤 서울지검장은 유임됐고,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를 이끈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은 최고 요직인 서울 남부지검장으로 이동했다.


신 수석의 사의설에 대해 청와대 측은 "인사와 관련한 사항은 확인해 줄 수 없다"며 구체적인 언급은 삼갔다.


다만 이광철 비서관의 사표 제출설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리걸라인 & legallin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1106
 
 
 
 
  • 법인명 : 리걸라인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서울아, 05090  ㅣ 등록일자: 2018년 4월5일 ㅣ 제호: 리걸라인  ㅣ발행인 : 최아록 ㅣ편집인 반병희                 
  •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4길 9, 706호 ㅣ 발행일자: 2018년 3월 1일     
  • 발행소 전화번호 :  (02) 783-96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채희정 
  • Copyright ©리걸라인 all right reserved.
리걸라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